불완전판매 집중 점검…금감원, 금융사 임원 책임제 도입

금융감독원

금융 소비자 피해가 자주 발생하는 업무에 금융회사 담당임원의 책임을 명확하게 방안이 추진된다.

금융감독원은 16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1년도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금융사에 소비자 피해 예방책임을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금융상품 제조·판매·사후 관리를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하는 금융상품 정보 입수 분석시스템을 구축한다.

사모펀드 등 고위험 상품의 불완전판매가 집중 점검·검사 대상이다.

http://www.youthdaily.co.kr/news/article.html?no=62539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