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수익 안 나도…카드사, AI·빅데이터 적용 ‘필수’

신한카드는가 올해 국내 소비트렌드 키워드로 ‘인사이드(INSIDE)’를 제시했다 출처

금융감독원의 ‘금융회사의 디지털전환 추진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기준 카드사 디지털 전담 부서의 평균 인력 수는 107명으로 은행·보험·증권을 포함한 4개 금융권 중 가장 많았다.

특히 주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서비스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 추진이 가장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략) AI 기술로 도입된 또 다른 대표적인 서비스는 ‘AI상담원’ 챗봇이다.

챗봇은 카드 신청부터 발급은 물론 맞춤 카드 추천, 결제금액 조회, 입출금 한도 상향 등을 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비대면 거래가 늘면서 실시간 상담 수요도 함께 급증하며 발전했다.

주요 전업 카드사 8곳 중 신한(파니)·삼성(챗봇샘)·국민(큐디)·현대(버디)·롯데(로카)· 우리카드(답) 등 6곳이 챗봇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하나·비씨 카드는 챗봇 서비스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

https://www.whitepap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7761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